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일본군‘위안부’ 피해 여성의 목소리와 기억을 젊은 세대에게 올바로 알리기 위한 사단법인 ‘희망의 씨앗’ 기금이 9일 일본 도쿄에서 정식 출범했다. 이 단체는 한국의 ‘정의와 기억 재단’과 연대해 활동하게 된다. 희망의 씨앗 기금은 일본 젊은이들에게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사실과 세계사적 의미를 제대로 알리고, 성폭력 없는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어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위안부’ 관련 교재 제작과 보급, 한·일 청소년 교류, 위안부 관련 사업 지원 등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한일 청소년 간의 의식 격차를 해소하고, 역사를 기억·계승해 같은 피해를 낳지 않도록 노력”하는 게 목표다. 희망의 씨앗 기금 설립 발족 기념집회는 10일 오후 2시 도쿄 재일한국 YMCA 국제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