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구리시(시장 백경현)가 랜드마크인 장자호수공원 수질개선사업을 강구키로 했다. 구리 시민들의 휴식처인 장자호수공원이 호수면에 떠 있는 부유물과 이로 인한 악취로 인해 수질개선에 대한 민원이 끊았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5월부터 수질개선을 위한 일차적인 방안으로 호수에 떠 있는 부유물 및 냄새 제거에 집중했다. 원수가 유입되는 상류에는 차단막을 경계선으로 설치하여 부유물 유입을 차단 했다. 수질오염 요인을 면밀히 분석하여 유기물 저감 및 용존산소 개선을 위한 종합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장자호수공원이 일산호수공원에 버금가는 명품공원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먼저 수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하류에는 다양한 나무와 잔디를 테마로 한 2차 조성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사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지금보다 몇 배 업그레이드 된 생태환경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공원으로 거듭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