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인터뷰] 김인중 경북도의회 의원 “경북의 특성을 고려한 여성일자리 대책도 마련해야” “경상북도의 성평등 지수는 최근 5년간(2011~2015) 모든 영역에서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5급이상 여성공무원 비율도 7.2%(2016년 7월 기준)로 전국 17개 시·도 중 16위이다. 공직사회에서도 여성의 대표성을 확보하지 못해 경북도가 지금까지 추진해온 양성평등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이 간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12일 열린 제293회 경상북도의회 도정 질문에서 김인중의원(비례/ 안동)은 “정부는 여성대표성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인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지만, 경북도는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다”며 “여성가족정책관실을 여성국으로 개편, 4급이상 여성관리자 임용 확대, 공공기관 여성관리자 목표제, 위원회 여성비율 확대, 여성들이 사회 전분야에서 공평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성일자리 대책마련과 저출산극복과 관련해서도 질의했다. “도지사의 공약으로 만들어진 여성일자리사관학교와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인력개발센터 등에서의 여성일자리 창출 성과를 보면 많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경북지역 여성들의 고용여건은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하다”며 “경북의 특성을 고려한 여성일자리 대책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경북도 내 여성경제활동 참가율은 53.3%(남성 76.1%), 여성고용율은 51.4%(남성 73.1%)에 불과하고 여성의 좋은 일자리 창출현황은 2015년 18.9%(2만 9,611개 중 5,595개)에서 2016년에는 16%수준(3만 5954개 중 5,760개)으로 낮아졌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실적도 2014년에 51.7%, 2015년 50.2%, 2016년 35.3%로 현격하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저출산 관련하여 출산장려금 지원기준일 조건 완화, 도차원의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보육환경 개선 등 다차원적인 대책의 시급함도 지적했다. 경북도내 7개 시군에 22개의 민간 산후조리원이 있는 반면 공공 산후조리원은 단 한곳도 없다. 시간연장 보육시설도 총 2,083개의 보육시설 중 316개로 전체의 15.2%정도(2017년 4월 현재)로 전국 평균 20.4%에 비해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