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여러분 모두를 잘 모시면서 따뜻한 보훈을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무엇보다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이 억울하고 서럽고 불편함이 없도록 소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국가유공자와 파독 광부·간호사, 청계천 여성 근로자, 민주화운동 희생자, 6·25전쟁 영웅 유족 등에게 외국 정상급 예우를 하며 나라를 지킨 공로를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 226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위한 따뜻한 오찬’ 행사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외국 정상 못지않은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고전복장을 착용한 국방부 의장대가 이들을 맞았고, 참석자들이 청와대 영빈관 2층에 도착하자 문 대통령 내외가 행사장 입구에 나와 환영인사를 건넸다. 그동안은 참석자들이 모두 자리에 착석하면 가장 나중에 대통령이 입장하는 것이 관례였다. 문 대통령 내외는 참석자 226명과 일일이 악수하고 안부를 물었다. 한 참석자가 거수경례를 하자 90도로 허리숙여 답례인사를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애국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바로 대한민국”이라고 치하했다. 김덕남 상이군경회장은 대표 인사말에서 “예우를 다하겠다는 말씀과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시켜주신 데 대해 참으로 감사하다. 국민 통합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데 우리가 받침목이 되겠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전폭적인 지지와 적극적인 협조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파독 간호사 출신인 한 참석자가 “진심으로 영광이다. 처음으로 불러주셨다”며 울먹이자 문 대통령은 “제대로 존경의 마음을 표하는 것이 너무 늦어서 죄송하다”며 위로했다. 보훈 행사에 파독 간호사가 초청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천안함 유족에게 “진심으로 다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여성 참석자는 “남편을 나라에 바치고, 가장 노릇하며 힘들게 살아왔다. 이제까지 나라에 속고 살아왔다. 계속 이렇다면 누가 남편과 자식을 나라에 바치겠느냐”고 말했다. 6·25 전쟁 때 아버지가 전사한 참석자는 “아직도 아버지 시신을 못 찾고 있지만 전사가 확인이 됐다면, 국립묘지에 묘비라도 세우게 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