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민무숙·이하 양평원)은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로소부터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양평원은 최근 3년간 교육기관의 특성을 살린 맞춤형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전개해왔다.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 인증제는 지역 사회에서 양질의 진로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 체험처를 발굴하고, 진로체험의 질 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하고 있다. 이번 선정은 지난 3월 10일 공고 이후 인증을 신청한 전국 316개 기관을 대상으로 각 지역 진로체험지원센터 현장실사와 권역별 인증심사단 심사 및 인증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뤄졌다. 인증기관은 교육부 장관 명의의 인증서를 수여받고 향후 3년간 인증마크 사용 권한을 갖게 된다. 양평원은 “양성평등·폭력예방을 주제로 한 모바일 영상 콘텐츠 제작 직업 체험, 국립여성사전시관 큐레이터 직업체험 등 학생들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해 왔다”며 “프로그램에 참가하길 바라는 학교와 학생 수가 해마다 증가해 조기마감 되고 추가 접수 문의가 이어져 프로그램 규모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민무숙 양평원 원장은 “성인지 감수성을 기반으로 한 유연한 사고력과 창의력을 갖춘 미래인재 양성은 국가적으로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국내 유일의 젠더전문교육기관으로서 양성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데 사회적 역할과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