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3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이재석)는 살인과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강모(33)씨에게 징역 16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 1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전 여자친구인 피해자를 수차례 폭행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재판부는 “강씨는 무방비 상태에 있는 피해자의 머리를 발로 짓밟거나 바닥에 내리치는 등 범행 방법이 매우 잔혹하다”며 “범행 직후 피해자에게 아무런 구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태연하게 그곳을 빠져나가 비난의 정도가 더욱 크다”고 밝혔다. 강 씨는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마음을 되돌리지 못해 화가 나 우발적으로 폭행했을 뿐 살인의도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강씨의 공격으로 피해자가 뇌출혈 등으로 사망한 점 등을 종합해보면 범행 당시 강씨에게 살인 의도가 있었음을 인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씨는 피해자와 교제 중에도 청소기로 피해자를 때리고 휴대전화를 던져 깨뜨리는 등 주먹을 휘둘러 형사처벌을 받았다. 피해자는 강씨로부터 수차례 폭행을 당하자 이별을 통보했고, 강씨는 다시 만나자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