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소프라노 르네 플레밍 리사이틀’이 다음달 3일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화려한 목소리와 무대 장악력, 능숙한 기교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르네 플레밍은 2002년 첫 내한에 이어 15년 만에 한국을 찾아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공연은 오페라 아리아, 이탈리아 가곡, 뮤지컬 넘버 등 20여 곡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오는 24일 예술의전당에선 르네 플레밍의 주요 공연을 DVD로 감상하는 무료 상영회도 열린다. 음악 칼럼니스트 최은규의 해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이 감상회는 ‘소프라노 르네 플레밍 리사이틀’ 예매자를 대상으로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30명을 모집한다. 1959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인디애나에서 태어난 르네 프레밍은 1988년 29세 때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전국 경연대회에서 우승하며 소프라노로 이름을 떨치기 시작했다. 데뷔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해온 그는 2008년, 125년이라는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역사상 오프닝 나이트 갈라에서 주인공을 맡은 최초의 여성으로 기록된 바 있다. 또 2013년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미국에서 가장 영예로운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국가예술훈장(National Medal of Arts)’을 받았다. 그해 그래미상 최우수 보컬 솔로상을 수상했다. 노벨평화상 시상식부터 버킹엄 궁전에서 열린 퀸엘리자베스 2세의 즉위 60주년 기념식에 이르기까지 국제적으로 중요한 행사에 초청받아 노래를 부른 바 있다. 2014년에는 프로미식축구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에서 클래식 성악가로는 최초로 미국 국가를 불렀고, 독일 브란덴부르크 문에서 열린 베를린 장벽 붕괴 25주년 기념 콘서트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르네 플레밍은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 뮤지컬 넘버까지 다채롭고 풍성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1부는 르네 플레밍의 대표적인 배역인 프랑스 작곡가 마스네의 ‘타이스’ 아리아로 시작해 같은 프랑스 작곡가인 포레와 생상, 들리브의 곡으로 이어진다. 이어 독일 작곡가 브람스의 가곡으로 마무리한다. 2부 초반부는 미국 유명 뮤지컬 넘버로 마련된다. 이후 멕시코·스페인 노래가 이어지며, 2부 후반부에는 토스티, 보이토, 푸치니, 레온카발로 등 이탈리아 작곡가의 화려하고 극적인 아리아와 가곡들이 펼쳐진다. 이번 공연에선 프랑스·독일·미국·멕시코·스페인·이탈리아 등의 광범위한 스타일을 비롯해 언어와 시대를 넘나드는 곡들을 선보이며, 르네 플레밍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오랜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하르트무트 횔과의 호흡도 기대해볼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