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니콘 신제품 홍보 성차별 논란 참여 사진 작가 32명 모두 남자 니콘 측 “초대했으나 불참” 변명 일본의 카메라 제조회사 니콘의 신제품 홍보 캠페인이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니콘은 최근 출시한 카메라 ‘D850’를 홍보하기 위해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동 출신의 사진가 32명의 소개와 사용 후기 등을 자사 웹사이트에 게재했다. 하지만 32명 중 여성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니콘은 “혁명적인 D850의 다재다능함을 보여주기 위해 웨딩, 스포츠, 자연, 상업 사진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를 초청했다”고 설명했지만 여기에 여성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곳은 사진 전문 블로그 ‘Fstoppers.com’로 사진가 제이슨 빈슨은 “니콘 D850은 남성만을 위한 것인가”라며 니콘을 비판했다. 그는 “이는 니콘만의 문제가 아니며 전체 사진 업계의 문제”라며 “브랜드 홍보대사는 대부분 남성이며 관련 학회에선 남성 발언자만으로 채워지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논란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산됐다. 아마추어 사진가 후안 카를로스 무노즈는 트위터에 “이봐 니콘, D850의 여성 버전을 출시할 계획인가? 아마도 분홍색이겠지?”라며 비꼬았고 사진기자 레아 보스는 “평생 니콘 사용자로서 남성뿐인 32명 사진가의 프로필은 매우 실망스럽다”는 트위터 메시지를 올렸다. 비난이 거세지자 니콘은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의 생각을 공유해줘서 감사하다”며 “불행히도 우리가 초대한 여성 사진가들이 불참했다. 하지만 이 부분에 충분히 집중하지 못한 것은 인정한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여성 사진가를 몇 명 초대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고 변명과 같은 사과문에 논란은 쉽게 가라않지 않았다. 니콘은 또한 뉴욕타임즈와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이번의 불행한 상황이 우리가 여성 사진가와 그들의 뛰어난 업적을 가치 있게 여기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이번 논란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여성의 대표성이 향상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인정하고 여성 사진가의 창의적인 재능을 지원해야 할 책임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즈는 니콘 직원 중 여성의 비율이 10.6%에 불과하며 관리자 급은 4.7%뿐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이는 세계보도사진대상 출품작 중 여성 작품 비율인 15%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미국의 비영리단체 ‘워싱턴 여성 사진기자들’의 에블린 혹스테인 부회장은 “한 장의 사진은 천 마디의 말과 같다”며 “니콘이 신제품 홍보를 위해 사용한 이미지는 이 기업이 사진에 있어서 여성을 가치 있게 평가하지 않으며 전문 사진가는 여전히 ‘보이 클럽’이란 사실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여성 고객을 위한 시장은 중요하지 않아서 무시하기로 한 것이라면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며 “사진은 우리 사회를 반영하며 한쪽 집단이 그 내러티브를 통제한다면 수많은 이야기가 공개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