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패션의 고장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에서는 마른 모델 금지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명품기업 최근 루이비통모엣헤네시(LVMH)와 케링그룹은 자사 패션쇼에 44·XS 사이즈 미만 모델을 세우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규제로 루이비통, 구찌 등 최소 34개 브랜드가 영향을 받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관련 규제 자체가 없습니다. 언제쯤 우리나라 런웨이에서도 다양한 체형의 모델을 볼 수 있을까요? [img10] [img11] [img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