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바른정당 박인숙 의원이 10일 “바른정당을 성공시켜 보수대통합의 구심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전당대회와 그 이후의 행보가 바른정당의 존폐를 결정짓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소위 자강이니 통합이니 하는 말은 다르지 않다”며 “대한민국 안정과 번영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보수대통합이 필요하다”며 “정치생명을 거는 사즉생의 마음으로 보수의 재건과 보수정권 재창출에 기여하고자 최고위원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현 정권은 민생은 외면한채 적폐청산을 이유로 보복의 악순환만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보수 성향의 국민은 보수 대통합을 원하고 있으며, 그 첫 걸음으로 바른정당의 자강과 보수통합의 중심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강파로 꼽히던 박 의원이 바른정당 중심의 보수통합을 외치면서 당내 보수통합 움직임은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바른정당 자강파의 대표주자인 유승민·하태경 의원도 지난달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바 있고, 정문헌 사무총장과 정운천 의원도 조만간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