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분양부터 후분양제 실시할 수 있도록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공분양부터 후분양제를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후분양제를 도입한 민간 건설사에겐 “공공택지를 우선 공급하는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2006년부터 후분양제를 시행해오고 있다. 이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3000만원짜리 승용차를 살 때도 꼼꼼히 확인해보고 구입하는데 주택은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계약부터 한다”며 후분양제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한데 따른 답변이다. 후분양제는 건설사가 주택을 어느 정도 지은 뒤 입주자를 모집하는 것으로, 분양 후 주택 건설을 시작하는 선분양제와 반대되는 주택공급방식이다. 소비자들이 실제 아파트를 보고 분양 받을 수 있고, 분양 후 1년 안팎이면 입주가 가능하다. 시공사의 부도 위험도 낮다. 정 의원은 “후분양제는 투기 수단인 분양권 전매문제를 해결하는데도 효과적일 것”이라며 “서울시와 SH공사는 10년 동안 해오던 후분양제를 정작 정부가 못 했다. 정권이 바뀐 지금이 후분양제를 실시할 적기”라고 말했다. 실제 정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아파트 분양권 전매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분양권 전매량은 11만8000건이었다.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분양권 거래량은 약 29만건, 거래금액은 2016년 약 57조원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 장관도 LH가 하는 공공 분양 주택부터 단계적으로 후분양을 할 수 있도록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다만 민간 부분은 인센티브 도입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후분양제는 전면적으로 실시하는데 여러 가지 제약조건이 있다”면서 “민간부분에 있어서는 후분양하는 업체의 대출보증제도, 공공택지 공급 등에 대해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