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기획재정부 69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국장이 탄생했다. 부처 외곽조직이나 임시 보직이 아닌 정식 ‘본부국장’ 보직으로는 재무부.경제기획원·재정경제부·기획예산처 등을 통틀어 첫 여성 국장이다. 기재부는 12일 복권위원회 사무처장(국장급)에 김경희(48) 전 역외소득재산자진신고기획단 부단장을 임명했다.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을 시작한 김 사무처장은 경제정책, 세제, 국제금융 분야를 두루 거친 경제 관료로, 기재부 재산세제과장 조세분석과장 국제조세협력과장 등을 거친 정책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중앙부처 중 가장 유리천장이 두터웠던 기재부에서 김 사무처장은 늘 ‘여성 최초’ 타이틀을도맡아왔다. 기재부는 “여성 고위관리자로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112명의 3급 이상 공무원 중 여성은 0.9%인 1명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