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2003년 ‘실미도’가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돌파한 이후 거의 매년 ‘천만 영화’가 탄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중 여성 캐릭터를 주체로 내세워 여성중심의 서사를 진행하는 영화는 단 하나도 없습니다. 모두 남성이 중추가 돼 극을 이끌어가지요. 최근 많은 관객들은 이러한 ‘남성영화’에 염증을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여성 관객들은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고 여성 캐릭터를 남성 서사의 도구로 이용하는 영화를 비판하며 ‘여성영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제 여성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야 할 때가 아닐까요? [img10] [img11] [img12] 기획: 강푸름 기자/ 구성: 박규영 웹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