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임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5일 밝혔다. 유가족 결정에 따라 신원 및 장례 절차 등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대협은 이날 오후 부고를 통해 “임 할머니는 13세쯤 ‘공장에 데려다 주겠다’는 말에 속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돼 만주에서 끔찍한 성노예 생활을 하셨다”면서 “해방 후 남한으로 돌아왔으나, 위안소에서의 피해로 얻은 몸과 마음의 병으로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셨다”고 밝혔다. 정대협 관계자는 “(임 할머니) 건강 상태가 악화해 전날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날 오전 병원에 할머니를 찾아 뵙고 오던 중 별세 소식을 접했다”라며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늘 기도하는 삶을 사셨던 할머니가 고통과 아픔을 모두 잊고 안식을 찾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9명 가운데 생존자는 31명만 남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