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EBS 방송 ‘까칠남녀’가 성소수자 특집을 방영한 후 일부 학부모들이 이에 반발해 EBS 사옥 로비로 난입해 시위를 벌였다. 5일 동성애를 반대하는 학부모라고 주장하는 10여 명이 이날 경기도 일산 EBS 사옥 밖에서 항의 시위를 하던 중 오후 1시 40분 무렵 로비로 들어왔다. 학부모들은 까칠남녀 성소수자 특집 2부가 방송된 이달 1일부터 이달 말까지 경찰에 집회신고를 하고 사옥 밖에서 시위를 하고 있었으며, 이날은 사전에 신고하지 않은 채 사옥 안으로 진입했다. EBS는 이에 경찰을 불렀으나 대치 상태는 오후 5시 무렵까지 계속됐다. 일부 학부모는 로비를 점거하고 바닥에 드러누워 항의했다. 그러나 경찰이 4시 30분까지 퇴거 명령을 하면서 이후 해산했다. 이들 시위자들은 “성소수자들이 교육방송에 교복을 입고 나와 '동성욕'을 부추기는 건 문제”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EBS는 지난달 25일과 이달 1일 까칠남녀 성소수자 특집을 방송하면서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LGBT)를 주제로 다뤘다. 제작진은 “이슈를 다뤘다는 자체만으로 욕하고, 방송 자체를 원천봉쇄하려는 시도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