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고 문옥주 할머니 직업란에 표기 구글코리아 "원인규명·수정 진행" 일본군‘위안부’ 피해를 세상에 알린 고(故) 문옥주 할머니가 구글 검색에서 ‘매춘부’로 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IT업계에 따르면 문옥주 할머니 이름을 구글에서 검색했을 때 인물 정보의 직업·직함란에 매춘부라는 단어가 표기됐다. 구글 인물 검색은 사람이 아닌 알고리즘에 의해 편집이 진행되고 있다. 구글 알고리즘은 위키피디아나 주요 뉴스 사이트 등을 토대로 인물 정보를 정리한다. 구글코리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알고리즘이 인물 정보를 생성하는 과정에서 유감스럽게 사실과 다른 내용이 반영되는 일이 있다”고 사과하며 문제가 된 부분을 수정했다. 1924년 대구에서 태어나 1940년 위안부로 끌려간 문 할머니는 만주 북부와 미얀마에서 두 차례 위안부 생활을 했다. 미얀마 때의 소속 부대와 위안소 명칭 등을 증언해 위안부 문제의 진상 규명에 큰 역할을 했다. 문 할머니는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된 위안부 피해자다. 아시아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 보상청구사건의 원고 등으로 활동했으며 1996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