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박완수 의원에게 경남도지사 당선가능성이 있는 만큼 지방선거 준비에 나설 것을 직접 권유했지만 박 의원은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표명 없이 요지부동이다. 박 의원은 당 대표의 사실상 ‘영입 선언’에 대해 당 대표가 으레 할 수 있는 격려 수준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박 의원이 최고의 경쟁력과 당 대표의 제안에도 경남도지사 출마를 쉽게 결정할 수 없는 것은 현역 국회의원 직을 내던져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다. 무엇보다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높고, ‘적폐’로 낙인 된 한국당의 현재 상황으로는 출마한다고 해도 당선된다는 보장이 없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 에서 박 의원은 최근 의정활동을 더욱 꼼꼼히 챙기고 있고, 바쁜 지역구 활동 속에서도 지난주 국회를 찾아 새해 사무실 업무보고를 받으며 주요업무는 직접 보완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정을 감안하면 박 의원의 도지사 출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