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자신에게 상담을 받았던 중학생 자매를 수차례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학교전담경찰관이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상훈)는 12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전남 모 경찰서 소속 A 경위에게 “청소년 보호 담당 경찰관으로서 이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에 대해 엄벌이 필요하다”며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 A 경위는 2016년 9월 모 중학교로부터 피해자들의 상담을 요청받았다. 이후 그는 피해자들에게 휴대전화, 옷, 식료품 등을 사주며 친분을 쌓았고, 지난해 6월 말부터 하굣길 차량 안 등에서 피해자들을 수차례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이 청소년 복지센터 상담사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상담사의 신고로 A경위는 긴급체포·직위 해제됐다. 체포 전까지 A 경위는 초등학교 8곳과 중·고등학교 7곳을 담당했다. 학교전담경찰관 업무 지침을 보면, 교외에서 이성 학생을 상담할 경우 공개된 장소(공공상담소 등)에서 만나고, 동성인 경찰관이 동석해야 한다. 또 학교와 소속 부서장(여성청소년과)에게 사전·사후 보고를 철저히 해야 한다. A 경위는 이러한 지침을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