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와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최미화)은 지난 5일 경북테크노파크 국제회의실에서 경북도내 성별영향분석평가책임관, 담당공무원, 성별영향분석평가 전문가와 컨설턴트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평등 정책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여성정책과 성주류화 그리고 성평등’을 주제로 여성운동과 여성정책이 발전되어 온 역사를 되돌아보고 3․8 세계여성의 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성주류화 정책을 실천할 젠더전문가인 성별영향분석평가 컨설턴트를 위촉하고 양성평등 실현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성별영향 분석평가의 2018년 추진방향과 내실화 방안을 논의했다. 경상북도 정규식 여성가족정책관은 “여성의 기본권이 지켜지는 사회,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은 여성과 남성 모두의 과제이다. 다양한 분야에 포진하고 있는 여성들이 성평등한 환경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경상북도가 적극적으로 양성평등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도 “3․8 세계여성의 날을 계기로 우리사회가 젠더폭력과 성평등에 대해 다시 한번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성평등한 민주사회를 지향해 가기 위해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이 책임감을 갖고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는 윤경희 (전)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성별영향분석평가로 대표되는 성주류화 전략, 여성정책이 여성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결국 우리사회의 민주주의의 발전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다”며 “성주류화 전략과 여성정책의 실행주체인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대행사에서는 3․8 세계여성의 날 캠페인은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경북’, ‘폭력 없는 안심 경북’을 외치며 여성의 평등권, 안전권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