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부산 여성계가 미투(#Me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에 동참한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2차 피해 방지 기구’ 마련을 촉구했다. 부산여성총연대는 지난 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미투 운동 확산은 “아름답고 용기 있는 투쟁”이라며 지지했다. 이들은 “성차별적 사회 구조 속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없고, 피해자에 대한 불평등과 보복이 진행되고 있다”며 “피해자의 정신적 피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산여성총연대는 성범죄 피해 여성들을 보호하고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 기구’를 마련하는 한편, 시민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양성평등 교육 확산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