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성폭력 피해 생존자 목소리 담은 영화 상영, ‘말하기’ 의미 되짚는 ‘생존토크’ 진행 최근 ‘미투(#MeToo·나도 말한다)’ 운동으로 여성들의 성폭력 피해 고발이 쏟아지는 가운데, ‘말하기’의 의미를 되짚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성폭력상담소(소장 이미경·이하 상담소)는 오는 15일 오후 7시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 이안젤라홀에서 다큐멘터리 영화 ‘버라이어티 생존토크쇼’를 상영하고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의 토크쇼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버라이어티 생존토크쇼’(감독 조세영·2009)는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의 목소리를 담은 영화다. 조세영 감독은 성폭력 피해를 경험한 여성들의 모임인 ‘작은 말하기’에서 피해 생존자들을 만난다. ‘독립적 생존자’로서 세상과 마주하고 당당하게 목소리 내는 그들의 모습은 피해자에 대한 고정관념과 편견을 깨뜨린다. 상담소 측은 “‘#미투’가 쏟아지는 오늘 날, 말하기의 의미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10년 전에는 어떤 말하기가 있었을까”라며 말하기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여성들의 ‘생존토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참여 희망자는 온라인(https://goo.gl/forms/OeDHK0TxTLSYUfcA3)으로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30명을 모집 중이다. 문의 02-338-2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