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국회 4개 교섭단체 체제 임박 정의당이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긴급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히며 “앞으로 당내 결정절차와 평화당과의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러한 결정은 촛불혁명이 제기한 ‘이게 나라냐’라는 물음, 그리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요구에 대한 정의당의 고뇌어린 답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지만 여러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회는 수구보수의 틀에 갇혀 한치도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 못하다”고 질타했다. “민생입법은 물론, 공수처 설치와 같은 사법개혁, 불안정 노동자의 권리보장을 위한 노동개혁 등은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또한 국민을 위한 개헌과 민심 그대로를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 역시 ‘기득권 수호’라는 거대한 암초 앞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노 원내대표는 “이같은 상황은 정의당으로 하여금 국회 내에서 좀 더 강한 목소리를 내고 행동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 방법의 일환으로 정의당 의원단은 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추진을 결의한 것”이라며 “다시 촛불광장에 서는 심정으로 내린 결단”이라고 덧붙이며 지지자들의 이해를 구했다. 현재 정의당은 원내 6석, 민주평화당은 14석으로, 양당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20석의 교섭단체 기준을 충족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과 함께 4개 교섭단체 체제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