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젠더폭력 실태 파악하고 대안 마련 위한 조사연구 실시 16개 지방자치단체 여성정책연구기관 협의체인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가 9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서 ‘미투(Me too) 운동 지지와 젠더폭력 대응 선언문’을 발표하고 공동행동에 나섰다. 여성정책네트워크 소속기관 대표와 관계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미투 운동은 다양한 형태의 성폭력 근절 뿐 아니라 성별 위계에서 비롯되는 젠더폭력에 대한 민감성을 높이고 더 높은 수준의 성평등을 이뤄갈 수 있는 근본적인 변화의 시작”이라며 “성폭력 피해의 경험을 드러내고 문제해결에 나선 이들의 용기와 소신에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 성폭력이 성별 위계에 따른 구조적 문제인만큼 ‘젠더폭력’ 관점에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기관으로서의 책무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실질적 성평등을 위한 과제들을 실천해가겠다”며 공동 실천과제로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의 젠더폭력 대응협력 △성폭력 등 관련 실태조사 추진과 지역 간 정보공유 △지방의원 등 고위공직자를 포함한 공공·민간대상 교육지원 등을 제시했다. 한옥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원장은 “이번 선언은 여성정책기관들이 피해자들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동시에, 미투 운동을 둘러싼 현상들을 정책연구의 관점에서 새롭게 바라보고 정책적 변화를 함께 끌어내자는 취지에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선언문 전문. 미투 운동 지지와 젠더폭력 대응 선언문 성폭력 피해사실을 공개하고 가해자 처벌을 요구하는 미투(Metoo) 운동과 위드유(Withyou)로 대표되는 연대의 목소리가 그 분야를 가리지 않고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피해의 경험을 드러낸 이들, 그리고 문제해결에 행동으로 나선 이들의 용기와 소신에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는 아낌없는 지지를 표한다. 우리는 미투 운동을 다양한 형태의 성폭력 근절 뿐 아니라 성별 위계에서 비롯되는 젠더폭력에 대한 민감성을 높이고 더 높은 수준의 성평등을 이루어갈 수 있는 근본적인 변화의 시작으로 받아들인다. 성폭력은 단순히 일부 남성의 일탈이 아니라 뿌리 깊은 성별 권력관계와 차별에 따른 구조적 문제로, 미투 운동은 이를 젠더폭력의 차원에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제기하고 있다. 젠더폭력은 법과 제도개선, 가해자 처벌만으로는 온전하게 해결될 수 없으며 사회 각 분야와 집단 내에 자리 잡은 성차별적 문화와 관행을 바꾸기 위한 적극적 노력이 요구되는 바, 중앙정부는 범정부협의체를 구성해 젠더폭력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으며 각 지자체에서도 여러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는 이러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주시하면서, 여성분야 공공기관으로서의 책무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젠더폭력 예방과 실질적 성평등 실현을 위해 다음 과제들을 중심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 • 중앙정부 및 지자체의 젠더폭력 대응 협력 • 성폭력 등 젠더폭력 실태파악과 실효성 높은 대안을 위한 조사연구 • 관련 연구 및 현안에 대한 지역 간 상호자문과 정보 공유 • 지방의원 등 고위공직자를 포함한 공공 및 민간대상 젠더폭력 관련교육 지원 • 성평등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한 거버넌스 추진 2018년 3월 9일,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 16개 회원기관 일동 (가나다 순)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경남발전연구원 여성가족정책센터/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광주여성재단/ 대구여성가족재단/ 대전세종연구원 대전여성가족정책센터/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울산여성가족개발원/ 인천여성가족재단/ 전남여성플라자/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충북여성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