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가 채용 비리 특별점검을 통해 산하기관 총 31개 기관 140건의 지적사항을 무더기 적발했다. 중기부 조직혁신 태스크포스(TF)는 14일 중기부 산하 9개 공공기관과 22개 공직 유관단체의 과거 5년간 채용 비리 특별점검 내용을 담은 ‘조직혁신 태스크포스(TF)’ 중간 활동결과를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 특별점검 제재 내용을 보면 수사 의뢰는 6건, 징계는 4건, 주의 및 경고는 37건, 개선은 93건이다. 5개 기관 관련자는 응시자 평가, 규정절차 위반 등 채용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된다. 발표문에 따르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정규직 전환 특혜 의혹이 적발됐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고위인사가 인사부서를 생략하고 채용절차를 진행한 점이 지적됐다. 한국벤처투자는 인사평가에서 주관적 점수 배점이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고위인사 지시로 채용과정에서 이유 없이 서류 심사를 배제했다. 이 외에도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중소기업연구원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등에서 지적사항이 발견됐다. 이와 함께 조직혁신 TF는 특별점검 후속 조치로 채용 비리 연루 임직원의 업무 배제와 상시감독 및 신고체계 구축, 채용 비리 징계시효 연장(3→5년), 채용심사 외부인사 50% 이상 의무화 , 채용 종합대책 마련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