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한국당만 “한풀이 정치 반복” 주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14일 검찰 소환에 대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철저한 수사와 법치 확립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과 관련,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또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그간 박근혜 정부 탄생을 위해 불법을 저질러 법망을 피해 왔을 수 있지만, 이제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단언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불행이며, 또다시 한풀이 정치가 반복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는 9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 정치보복이라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으로부터 잉태된 측면을 완전히 부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의 큰 불행”이라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확립돼야 한다.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될 수는 없다”면서도 “직전 대통령과 그 전(前)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뜯어고치지 않으면 불행은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출두는 대한민국에 있어 불행한 역사”라며 “하지만 죄를 지었다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다 범죄인으로 전락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이라면서 개헌의 방향을 언급했다. 정의당은 브리핑을 통해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는 아리송한 말을 꺼냈다”며 “더 이상 권력형 비리는 없어야 한다는 것인지 정치보복이라는 것인지 매우 의뭉스러운 말이다. 끝까지 자신의 죄를 제대로 인정하지 않으며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겠다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