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날짜 미뤄져도 차질 없도록 확실히 준비할 것"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예정대로 개최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을 내달 12일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미 테네시주 내슈빌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브리핑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실무협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은)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어떤 이유로 (회담) 날짜가 뒤로 미뤄지더라도 확실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양측은 판문점과 정상회담 개최 장소인 싱가포르 등 2곳에서 회담 준비에 필요한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뉴욕에서 고위급 회담을 할 예정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많은 요인이 (북미정상회담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만, 비핵화가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가 있고 회담의 초점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