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대학가에서 또 다시 ‘카톡방(카카오톡 대화방) 성희롱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이하 학소위)는 서울대를 비롯해 수도권 대학에 다니는 남학생 6명을 가해자로 지목했습니다. 이 6명은 단톡방(단체 카톡방) 뿐만 아니라 두 사람만 대화에 참여하는 일대일 카톡방에서 자신의 연인을 비롯해 수많은 여성들의 사진을 공유하고 외모를 품평했으며 성적 대상화했습니다. 가해자들은 자신의 행위가 ‘언어적 성폭력’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일대일 카톡방에서의 대화는 ‘존중받아야 할 사생활’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말 이들의 주장대로 ‘단체 카톡방’에서 벌어지는 성희롱은 문제가 되지만 ‘일대일 카톡방’에서 친구끼리 나눈 성희롱은 ‘존중 받아야 할 사생활’ 인가요? [img10] [img11] [img12] [img13] [img14] 관련 기사 ►[단독] ‘일대일 카톡방’ 성희롱은 ‘사생활’이라는 남학생들 http://www.womennews.co.kr/news/142300 ►카톡방 성폭력 사건 피해자X “더 이상 나 같은 피해자 나오지 않았으면” http://www.womennews.co.kr/news/14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