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한국YWCA연합회를 비롯 여성·시민단체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대진침대 피해 해결과 생활방사능 대책마련 촉구 공동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지금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 정부 부처 어디에서도 라돈 검출 침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공식적으로 듣지 않고 있다. 이는 정부가 위험을 알고서도 방사능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정부는 이 문제를 단지 침대문제나 기준치 문제로만 접근해서는 안 되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생활 제품에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물질 사용을 금지하는 것이 필요하며, 관련 모든 제품들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해 그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며 “정부가 책임회피에 급급해 할 것이 아니라, 피해자와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듣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시민안전을 챙겨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두레생협연합, 여성환경연대, 에코두레생협, 차일드세이브, 한살림연합, 행복중심생협연합회, 환경운동연합, 초록을 그리다 for Earth, 한국YWCA연합회, 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모임 등이 공동주최한다. 이들은 대진침대 피해자와 각계의 규탄 발언 후 정부 부처의 무책임을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이후 대진침대 피해자 모임의 요구사항과 시민사회 의견서를 발표하고, 국무총리실에 의견서를 전달한 뒤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