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서울 성북구는 심야 유흥접객행위 등이 의심되는 관내 찻집형태 유해업소 정비에 나섰다. 구는 관계공무원, 소비자위생감시원 등 22명으로 민·관 합동단속반 3개조를 구성해 지난 5월 29일 삼양로 주변, 장위동, 석관동에 있는 찻집 형태 식품접객업소 특별 단속을 실시했다. 이러한 찻집 형태의 음식점은 일반음식점으로 영업신고를 한 뒤 유흥접객행위를 하는 등 불법영업활동으로 인해 인근 주민과 학부모들은 정비를 요구하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이에 단속반은 학교·학원이 밀집해있는 삼양로 인근의 찻집 형태 식품접객업소 30여 개소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2개 업소에서 식품위생법상 위반사항을 적발해 행정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구는 성북·종암경찰서, 성북강북교육지원청과 연계해 주기적인 단속과 불특정일 심야단속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