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97년만의 변화 “더는 미녀 선발대회 아냐…여성 권리 향상 운동 동참” ‘성 상품화’ 비판을 받아온 미국 미인대회 ‘미스 아메리카’의 수영복 심사, 이브닝드레스 심사가 폐지된다. 5일(현지시간) CNN 등 미국 현지 언론은 오는 9월9일 열리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서부터 수영복 심사가 폐지된다고 전했다. 대신 참가자들은 심사위원과 대화를 통해 삶의 목표와 재능, 열정, 야망에 관해 얘기하고 어떻게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변화시킬지 이니셔티브(계획)에 대한 견해를 밝혀야 한다. 또 참가자들은 드레스가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옷을 자유로이 입을 수 있다. 그레첸 칼슨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 조직위원장은 이날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미스 아메리카는 더 이상 미녀 선발대회가 아닌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우리는 여러 이슈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용기를 찾는 여성들과 함께 문화 혁명을 경험하고 있다. 미스 아메리카는 진화하는 조직이다. 이런 (여성) 권리 향상 운동에 동참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미스 아메리카는 1921년 첫 대회부터 100여 년간 수영복 심사를 유지하는 한편, 고위 관계자들의 여성비하 발언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당시 CEO 샘 헤스켈 등이 대회 출전자를 성적으로 비하하고 조롱한 내용의 이메일이 뒤늦게 공개돼 경영진이 대거 사퇴하기도 했다. 지난 1월 칼슨이 위원장이 되는 등 여성들이 최고위직에 오르며, 현지 언론들은 미스 아메리카가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려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