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최고여성무용수상 거머쥔 발레리나 박세은 파리오페라발레단 제1무용수 한국인 발레리나론 처음으로 정단원 올라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 제1무용수인 박세은(29) 씨가 ‘무용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Benois de la Danse)’ 최고 여성무용수상을 받았다. 브누아 드 라 당스 조직위원회는 지난 5일(현지시간) 최고 여성무용수상 수상자로 박 씨를 선정했다. 박 씨는 조지 발란신의 안무작 ‘보석’(Jewels) 3부작 중 ‘다이아몬드’ 주역 연기로 다른 경쟁자들을 제치고 상을 받았다. 역대 네 번째 한국인 수상자다. ‘브누아 드 라 당스’란 1991년 국제무용협회 러시아 본부가 발레의 개혁자 장 조르주 노베르를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전 세계의 정상급 발레단이 1년간 펼친 공연을 검토해 내리는 세계적 권위의 상이다. 그간 실비 길렘, 줄리 켄트, 이렉 무하메도프 등 발레 스타들과 강수진, 김주원, 김기민이 이 상을 받았다. 박 씨는 5일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 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아주 놀랐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우수한 동료들과 함께 이 자리에 있음에 크게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씨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발레를 시작해 예원학교, 서울예술고, 한국예술종합학교를 나왔다. 2010년 불가리아 바르나 콩쿠르 1위, 2006년 미국 IBC(잭슨 콩쿠르)에서 금상 없는 은상, 2007년 로잔 콩쿠르 1위 등 세계 4대 발레 콩쿠르 중 세 곳을 휩쓸어 ‘콩쿠르의 여왕’으로 불리기도 했다. 아시아 무용수로는 최초로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제1무용수(premiere danseuse)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