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6.13지방선거를 이틀 남겨둔 11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향해 “어차피 한국당의 운명이 문 닫을 정당이라면 더 이상 야권표를 분산시키지 말고 문재인정부의 경제파탄과 박원순 시장의 무능행정 7년을 심판할 수 있도록 야권 단일화에 협력하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즉각 서울시장 후보직을 사퇴해 서울시민의 마지막 염원인 민심에 기초한 야권 단일화 요구에 부응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안 후보는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천만 서울시민의 여망인 야권후보 단일화의 훼방꾼으로 전락했고, 김문수 후보는 야권 단일화를 민심에 의하지 않고 추악한 정계개편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어 “도덕적으로 파탄 상태에 이른 낡고 썩은 민주당과 한국당은 나쁜 과거의 구태 정당임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으로 야권표를 몰아주셔야 한꺼번에 두 구태 정당을 심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박원순 후보가 시장을 더 해서는 안된다면서 “서울시 경제파탄의 주범이 바로 박원순 현 시장이며, 다음 대선을 준비하느라 실적 위주로 시정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