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6·12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10시4분 ‘세기의 악수’ 나누고 한반도 대전환 논의 시작 트럼프 “아주 성공할 것이라고 믿는다” 김정은 “관행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악수’로 역사적인 6·12 북미 정상회담이 시작됐다. 두 정상이 ‘냉전’의 마지막 고리를 끊고 ‘한반도 평화’로 나아갈 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12일 9시(한국시간 10시)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났다. 두 정상은 예정보다 조금 늦은 10시4분 얼굴을 마주하고 두 손을 잡았다. 12초간의 ‘세기의 악수’를 끝낸 두 정상은 복도를 걸으며 담화를 나눈 두 정상은 약 2분 뒤인 10시6분 단독 정상회담을 위해 회담장인 도서관으로 들어갔다. 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성공할 것을 믿는다”며 “만나서 영광이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의심없이 좋은 관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 관행이 눈과 귀를 가렸다.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공식 발언을 마친 두 사람은 다시 한 번 악수했다. 여기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엄지를 치켜들기도 했다. 두 사람은 통역만 대동한 채 단독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과 미국 두 정상의 만남은 75년 만이다. 두 정상은 45분으로 예정된 단독 회담을 통해 한반도 대전환을 이야기한다. 이 자리에서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 체제보장에 대한 ‘담판’이 있을 예정이다.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목표로 회담 합의문에 명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CVID를 끌어내려면 그에 상응하는 확실한 CVIG(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보장)를 제공해야 한다는게 중론이다. 회담이 끝나면 이날 두 정상은 공동선언이나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합의문에 CVID와 CVIG가 명시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