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서울 서대문구 충현동 제5투표소에서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가 아들과 함께 투표를 하고 있다. 김 후보는 “시민들 사이에서 비정규직이 혹은 여성이 청년이 정치하는 것이 의외이거나 조롱 받을 일이 아니라 당연하게 받아지며 평범한 사람이 정치하는 것이 진짜 새로운 정치라는게 국민들 속에서 싹트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선거운동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