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서울 마포구는 사용하고 남은 현수막이나 지하철 광고판 등의 산업폐기물을 생활소품으로 바꿔 재활용하는 ‘어린이 디자인 워크숍, 창의력 원정대’ 교육을 6월부터 운영한다. ‘어린이 디자인 워크숍’은 놀이와 학습이 접목된 에듀테인먼트(edutainment) 교육으로, 지난 2009년 시작해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고 남은 물건을 업사이클링(Up-cycling·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하고 재창조하는 과정을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며, 체험 과정을 통해 디자인 능력, 자원재활용 능력, 창의력 등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둔다. 구는 올해 지역 내 15개 학교에서 초등학교 1~3학년생 4700여 명의 참여 신청을 받고 교육 준비를 마쳤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 각 학급 교실에서 교육과 업사이클링 활동을 할 계획이다. 교육은 오는 26일 시작해 상반기 15회, 하반기 8회 등 10월까지 총 23회에 걸쳐 546명의 초등학생이 참여한다. 업사이클링 사회적기업인 ‘터치포굿’이 교육 진행을 맡고, 현수막과 광고판 등을 활용해 펭귄 부채, 에코 메시지 가방, 멸종위기 동물 파우치 등의 소품을 디자인하고 만들 계획이다. 구는 “교육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물건을 만들며 창의력을 키우고, 자신이 만든 물건을 직접 사용하며 자원재활용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프로그램 관련 문의는 마포구 도시경관과(02-3153-9464)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