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서울시가 청년 여성 100명을 마이스(MICE·기업회의 포상관광 국제회의 전시회 관련 산업), 스마트 콘텐츠, 회계, 공연기획 등 분야 전문가로 양성, 취업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만 18~39세 여성을 위해 이러한 내용의 ‘청년여성 원·더·풀(원하는 더좋은 일자리 풀)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이 주관하는 이 캠프는 취업교육부터 취업컨설팅, 3개월간의 기업실습가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취업교육은 △송파 영 마이스(Young MICE) 아카데미 과정 25명 △스마트 콘텐츠 크리에이터 과정 25명 △클라우드 기반 구글독스 활용·ERP 회계 전문가 양성 과정 35명 △공연기획자 양성 과정 20명 등 4개 분야에서 이뤄진다. 전문교육기관에서 6월부터 9월까지 총 200시간의 교육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교육 수료자를 대상으로 과정별 컨설팅 프로그램을 제공해 실질적인 취업 연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전일제 인턴 형태의 기업실습을 3개월간 진행하며, 지원 기업에는 실습 기간 매월 60만원씩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 여성은 강동과 서초, 송파 등 여성인력개발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 최종 선발될 예정이며, 한부모가족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뽑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