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웹하드 등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불법음란물에 대한 모니터링이 강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12일 웹하드 사업자를 대상으로 몰카 등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의 유통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정책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여성가족부와 경찰청 등 관계부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및 시민단체와 38개 웹하드 사업자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의 유통 방지를 위한 각 기관별 주요 추진사항과 차단 대책 및 제재조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방통위는 △디지털성범죄 영상물 집중 모니터링 및 불법음란정보 필터링 상시 작동여부 집중점검 계획(‘18.5.29 ~ 9.5, 100일간) △‘몰카’ ‘국산’ ‘국노’ 등 디지털성범죄를 연상시키는 단어를 제목으로 사용하는 성인물에 대해 저작영상물임을 명확하게 표시하는 등 금칙어 서비스 검색결과 개선 △DNA 필터링기술의 연내 적용 계획 등을 설명했다. 이날 여성가족부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의 삭제 요청 등에 대한 웹하드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디지털 성범죄 자정 활동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찰청은 디지털성범죄 영상물 유포자에 대한 처벌 강화방안 등 정부의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대책에 대해 웹하드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방통위는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의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정부대책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관계부처, 유관기관 및 시민단체, 웹하드 사업자와의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웹하드 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 및 단속을 강화하는 등 정책적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