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이 6.13지방선거에서 당선돼 재선에 성공하면서 업무에 복귀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양천구 개청 이래 최초 여성구청장으로 당선됐던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올해 지방선거에서 14만3352표(61%)를 얻더 양천구 첫 연임 구청장이 되는 기록을 세웠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후보는 득표율 61%를 기록, 강웅원 자유한국당 후보(23.8%)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어 허광태 바른미래당 후보(9.9%), 양성윤 정의당 후보(2.9%), 염동옥 무소속 후보(2.2%) 순이다. 김 구청장은 특유의 엄마구청장다운 꼼꼼한 행정력과 탈권위적인 소탈한 성격으로 주민들로부터 지난 4년 간 구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민주당 경선에 단독 출마해 공천받았다. 김 구청장은 주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올해 개청 30년이 된 양천구가 민선6기 4년 동안 교육, 복지, 안전, 청렴 등 주민 생활 밀착분야에서 성과를 이루었다면, 민선7기에는 이를 바탕으로 일자리, 환경, 미래산업, 도시개발 등 양천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현명한 선택과 믿음으로 다시 한번 양천구를 위해 일할 기회를 준 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당선소감을 밝힌 김수영 양천구청장 당선인은 ‘사람 중심, yes 양천’을 민선7기의 운영기조로 삼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