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폼페이오, 문 대통령에 “북 비핵화 주도적 역할 부탁” 문 대통령 “한국 국민, 북미정상회담 결과 적극 지지” 한미, 회담 내용 신속·완전 이행 위해 공조·협력키로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송환 “남북미 공동작업” 합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이처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청와대로 문 대통령을 예방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이 이와 같이 답했다는 것이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내용을 설명하고 향후 한미 간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처음으로 공식 방한했다.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며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회담 합의 내용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합의하고, 이를 위한 한미 간 공조 체제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한국전쟁 기간 동안의 전사자 유해 발굴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본격적인 대화에 앞서 “북미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다시 한번 축하드린다”며 “회담의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에게 전쟁과 핵,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 해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대통령님께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도 성공적으로 회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