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우리나라 초대 인권대사 출신인 박경서(79)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직원들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YTN 보도를 보면 박 회장은 지난 8일 오후 6시 서울 충무로의 한 식당에서 여성 10여 명을 포함해 팀장급 직원 34명이 참석한 회식 자리에서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고 물은 뒤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발언을 했다. 이날 박 회장은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던 내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국내 대표적인 인권학자로 알려진 박 회장은 지난해 8월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 취임했다. 한국 초대 인권대사,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 경찰청 인권위원장, 이화여대 이화학술원 석좌교수 등을 지냈다. 북한과의 민간 교류를 주도하며 30차례 가까이 방북한 인물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