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전체메뉴 보기
  • SNS 기사 공유카카오톡으로 보내기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 2018 여성신문 30주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SINCE 1988 : 여성운동 · 페미니즘 · 젠더민주주의

    성평등 사회로 가는 디딤돌,
    ‘여성신문’과 함께 해주세요.

2016년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아 2018년도 국가직 9급 공채 최종합격자 5002명 중 여성이 53.9%(2695명)를 차지했다. 인사혁신처가 14일 공개한 국가직 9급 공채 최종 합격자 명단을 보면, 이번 여성 최종합격자 비율은 2016년(54.5%)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최근 5년간 국가직 9급 공채의 여성 합격자 수는 2013년 980명(42.1%), 2014년 1536명(52.4%), 2015년 1933명(51.6%), 2016년 2281명(54.5%), 2017년 2419명(48.4%), 올해 2695명(53.9%)으로 5년 만에 3배가량 늘었다. 올해 최종 합격자의 평균 연령(만 나이)은 28.3세다. 연령대별로는 25∼29세(53.1%), 30∼39세(25.3%), 21∼24세(17.3%), 40세 이상(3.9%) 등 순으로 많았다. 최고령 합격자는 57세(1961년생), 최연소 합격자는 18세(2000년생)다. 이번 시험엔 20만2978명이 원서를 냈고, 필기시험에 15만5298명이 응시해 6874명이 합격했다. 이 중 6335명이 면접시험에 응했다. 최종합격자 중 4643명은 일반 선발, 222명은 장애인 구분모집, 137명은 저소득 구분모집을 통해 선발됐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여성 또는 남성이 어느 한쪽 성비로 합격자의 70%를 넘지 않도록 하는 제도)로 남성 34명, 여성 12명이 예정된 인원보다 추가로 합격했다. 가산점을 받아 최종합격한 지원자는 573명이다. 취업지원 대상자(유공자와 자녀 등)와 의사상자는 90명, 취업지원 대상자이면서 자격증 보유자는 8명, 각종 자격증 보유자는 475명이다. 고용노동부에 배치되는 고용노동직류와 직업상담직렬 최종합격자 637명 중 47명(7.4%)은 직업상담사 자격증으로 가산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