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협회, ‘올해의 간호인’상에 김정란씨 선정
간호협회, ‘올해의 간호인’상에 김정란씨 선정
  • 강푸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2.08 16:00
  • 수정 2017-02-12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서 시상식

 

김정란 사회복지재단 한국디아코니아자매회 상무이사 ⓒ뉴시스·여성신문
김정란 사회복지재단 한국디아코니아자매회 상무이사 ⓒ뉴시스·여성신문

대한간호협회는 올해의 간호인 수상자로 김정란(70) 사회복지재단 한국디아코니아자매회 상무이사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김정란 상무이사는 1970년 독일에 건너가 6년간 함부르크병원에서 파독간호사로 일했다. 귀국 후 개신교여성수도공동체 한국디아코니아자매회에 입회해 수련기간을 마치고 1981~1990년 9월까지 결핵환자를 대상으로 ‘한산촌 결핵요양소’를 무료 운영했다. 이후 2004년 12월까지 결핵내성균 환자를 위해 ‘자활촌’을 운영하는 등 결핵 환자를 위해 헌신해왔다.

또 1983~1989년까지는 무의촌인 전라남도 무안군 운남면 성내 보건진료소 소장으로 근무했다. 마을건강어머니회를 조직해 농촌지역 최초로 신용협동조합과 어린이집, 공부방 등을 설립하고 복지회관을 준공하는 등 지역의료사업을 전개했다.

1991년부터 현재까지는 목포시 달성동 내 영세가정,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등 도시빈민을 대상으로 개인병원 의사들과 함께 가정방문진료 실시 및 장학금 지원 등 재가복지사업을 벌이고 있다. 또 1994년부터 최근까지 한국디아코니아자매회 원장을 맡아 자매회를 이끌어오면서 요양원 입소 어르신을 대상으로 인지기능 향상, 운동보조, 케어봉사 등을 실시해 ‘디아코니아노인요양원’이 2013년과 2016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도록 한 바 있다.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리는 제84회 대한간호협회 정기 대의원총회 개회식에서 진행된다. 올해의 간호인상은 지난 1년 동안 사회적으로 간호전문직 위상정립에 크게 기여했거나, 귀감이 될 만한 선행과 봉사활동을 통해 간호정신을 구현한 이에게 주는 상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