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5·18광주민주화운동 헬기사격 조사 시작해야”
국민의당 “5·18광주민주화운동 헬기사격 조사 시작해야”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5.18 10:24
  • 수정 2017-05-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국민 개방형으로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추모객들이 통제를 받지 않고 입장하고 있다. 2017.05.18.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국민 개방형'으로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추모객들이 통제를 받지 않고 입장하고 있다. 2017.05.18. ⓒ뉴시스ㆍ여성신문

국민의당은 18일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9년 만에 제창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헬기사격’ 조사의 시작을 알리는 서곡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고연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7년 전 군부독재에 항거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앞서 싸웠던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희생당한 열사들을 애도하며, 온몸을 바쳐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끌었던 광주시민들의 용기에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기념식은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기 때문에 더욱 뜻깊다”면서 “다시는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이 중단되지 않도록 국민의당은 법개정 등 필요한 모든 조치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고 대변인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되지만 37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엄군의 헬기총격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진상조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국민의당은 광주민주화항쟁 37주년을 맞아 ‘5.18 헬기사격 특별법’을 통과시켜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