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성범죄로 징계 받은 공무원 507명… 월 평균 14명
최근 3년간 성범죄로 징계 받은 공무원 507명… 월 평균 14명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02.17 23:12
  • 수정 2018-02-18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2016년 성폭력 징계자 507명

성추행 269명, 성희롱 238명

 

국가·지자체 공무원 성범죄 징계현황 ⓒ임이자 의원실
국가·지자체 공무원 성범죄 징계현황 ⓒ임이자 의원실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성범죄로 징계 받은 국가·지자체 공무원이 507명으로 나타났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여성가족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2014년 103명, 2015년 198명, 2016년 206명으로 성범죄로 징계받은 국가·지자체공무원이 3년 동안 2배나 증가했다. 전체 성범죄 징계자 507명 중 76.1%가 국가공무원이었다. 징계 원인별로는 성추행이 269명으로 성희롱 238명보다 더 많았다.

 

국가·지자체 공무원 성범죄 징계현황 ⓒ임이자 의원실
국가·지자체 공무원 성범죄 징계현황 ⓒ임이자 의원실

임이자 의원은 “위계 문화가 강한 공직사회에서 성범죄 피해를 알렸다가 2차 피해를 당할까봐 두려워서 피해사실을 알리지 않은 경우도 많을 것”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그 동안 공직사회에서 발생된 성범죄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