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성서농협노조·정애향 수성구의원, 지난해 ‘성평등 디딤돌’ 선정
대구 성서농협노조·정애향 수성구의원, 지난해 ‘성평등 디딤돌’ 선정
  • 권은주 기자
  • 승인 2018.03.09 16:51
  • 수정 2018-03-1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25차 대구여성대회 기념식에서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성서농협지회와 수성구의회 정애향의원이 ‘성평등디딤돌’상에 선정, 남은주 대구여성회 대표와 강혜숙 대표가 각각 시상하고 있다. ⓒ권은주 기자
제 25차 대구여성대회 기념식에서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성서농협지회와 수성구의회 정애향의원이 ‘성평등디딤돌’상에 선정, 남은주 대구여성회 대표와 강혜숙 대표가 각각 시상하고 있다. ⓒ권은주 기자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5회 대구여성대회 개최

‘3·8 세계 여성의 날’기념 ‘대구여성대회’가 지난 8일 대구백화점 앞 민주광장과 동성로 일대에서 열렸다.

1993년 시작돼 올해 제25회를 맞은 대구여성대회의 슬로건은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민주주의 – For Gender Justice’이다. 대구여성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주최하고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하 대경여연)이 주관한 이날 행사는 여성노동자대회를 시작으로 기념식과 3.8 행진으로 이어졌다.

대구여성대회 조직위는 이날 △성별임금격차 해소 △젠더폭력 근절 △낙태죄 폐지 △차별금지법 제정 △성평등 개헌 △성대표성 확대 △생리대 무상제공 등 핵심의제를 발표했다.

‘성평등 디딤돌’과 ‘성평등 걸림돌’도 선정, 시상했다. ‘성평등 디딤돌’ 상은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성서농협지회와 정애향 수성구의회 의원이 공동 수상했다. 성서농협지회 노조원들은 수년간 지속된 상급자의 직장 내 성폭력과 갑질 폭력, 이를 수수방관한 성서농협 사용자들에 맞서 노조원 모두가 서로 격려하고 지지하며 끝까지 투쟁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며, 성서농협의 조직문화를 바꾸고 나아가 대구지역 성평등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정 의원은 자신의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미투 운동에 동참, 지역에 만연하는 성차별적 권력 주의에 대항해 여성들의 위대한 저항을 알려 정치권의 성평등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대구백화점 앞 민주광장 앞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5차 대구여성대회에 참가한 여성단체 및 시민들 ⓒ권은주 기자
대구백화점 앞 민주광장 앞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5차 대구여성대회에 참가한 여성단체 및 시민들 ⓒ권은주 기자

‘성평등 걸림돌’에는 수성구의회 내 성추행 가해 의원 제명에 반대한 의원 8명과 수성경찰서가 선정됐다. 수성구의회 의원 8명은 동료 의원이 성추행을 당한 것을 목격하고도 방관하고, 윤리위원회에서 가해 의원을 제명하는 데 반대함으로써 성평등한 의회 만들기에 심각한 걸림돌이 됐다는 평을 받았다. 수성경찰서는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상담 매뉴얼을 지키지 않음으로써 2차 피해를 겪게 해, 피해자들이 경찰을 신뢰하고 성폭력 상담을 할 수 없게 함으로써 수많은 성폭력 피해자들의 입을 막는 결과를 발생했다는 이유로 선정됐다.

강혜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누구나 성별, 성적 지향, 세대, 지역, 계층 등 조건과 관련 없이 동등하게 시민의 기본권을 누리는 사회를 위해 더 많은 여성들이 성평등의 관점에서 민주주의를 새롭게 상상하고 이야기해야 한다”며 “시민사회의 주체로서, 정치 주체로서 우리는 성평등으로 민주주의를 완성하기 위해 힘을 모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