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투 선포식, 팝페라 공연·시장 인사 이벤트로 전락해”
“인천시 미투 선포식, 팝페라 공연·시장 인사 이벤트로 전락해”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4.05 10:29
  • 수정 2018-04-07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산하 인천여성가족재단 주관으로 열리는 ‘인천시 젠더폭력 OUT 선포식 및 교육’(#METOO with 仁)이 미투 운동의 본질에서 벗어난 이벤트로 변질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재단의 홍보자료에 따르면 이번 ‘#METOO with 仁’행사는 5일 오후 1시30분 인천여성가족재단 대강당에서 팝페라 그룹의 식전 공연과 내빈소개, 시장 인사말, 손팻말 및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된다.

이에 대해 인천여성연대는 3일 논평을 통해 “#미투는 성폭력, 성차별 피해를 증언하는 고통이 따르는 외침이고, 가해자를 고발하는 것을 넘어서서 만연한 성차별주의, 일상화된 성폭력을 알아채자는 절규”라면서 “한 때의 유행, 캠페인이 아니고 유세용이 되어서는 더더욱 안될 일"이라고 밝혔다.

여성연대는 또 “#미투가 이런 것인지 인천시는 몰랐던 모양”이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아나운서에게 사회를 맡기고 식전공연을 벌이고 내빈소개, 시장님과 의장님의 인사말씀을 집어넣을 수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이어 인천시장을 향해 “성차별, 성폭력을 종식시키겠다는 결의를 천명하고 ‘여성과는 일하지 못하겠다’고 펜스룰을 치는 조직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덧붙여 “부평화장실 폭행 피해 학생이 아직도 병원 치료 중이다. 이것은 개인의 불운이 아니라 젠더폭력이며 공동체의 책임”이라면서 “그 학생과 가족들이 어떤 고통을 겪고 있는지 관심을 가지고 어떻게 회복을 지원할 것인가를 숙고하는 것이야말로 #METOO #WITH인천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