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권진흥원, ‘기술매개 젠더기반폭력방지 전문상담원 과정’ 1기 완료
여성인권진흥원, ‘기술매개 젠더기반폭력방지 전문상담원 과정’ 1기 완료
  • 강푸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4.13 17:25
  • 수정 2018-04-1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원장 변혜정, 이하 진흥원)은 ‘기술매개 젠더기반폭력방지 전문상담원 과정’ 1기 과정을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진흥원은 기술매개의 젠더기반 폭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피해자 지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월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진흥원 측은 “소셜미디어는 많은 이들이 ‘미투’를 외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도 하지만, 반대로 혐오나 2차 가해 등의 폭력이 일어나는 기반이 되기도 한다”며 “(사이버상에서 발생하는 젠더폭력을) 예방·대응하기 위해 교육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2월 23일부터 3월 31일까지 기초·전문이론·전문실무과정 등 총 100시간 강의로 진행된 이번 교육에는 58명의 교육생이 참여했다. 강사진으로는 각 분야의 전문가 31명이 함께했다. 교육과정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발전과 그 안에서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젠더기반폭력 양상 및 실태를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방향으로 구성됐다.

상담원 과정을 수료한 교육생들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전문상담 역량을 갖추게 됐다고 진흥원은 전했다. 변혜정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속에서 여성폭력을 방지하기 위해선 다양한 전문분야와 연대가 필요하다. 이번 교육과정이 그 사실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며 “이와 같은 교육을 통해 여성폭력방지를 위한 담론을 만들고 정책·제도적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