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피겨 그랑프리 동메달...김연아 이후 처음
임은수, 피겨 그랑프리 동메달...김연아 이후 처음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19 18:58
  • 수정 2018-11-1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겨 퀸’ 김연아 이후 9년 만에 메달
“2주 연속대회로 체력에 부담...값진 결과 너무 기쁘다”
임은수. ⓒ뉴시스·여성신문
임은수. ⓒ뉴시스·여성신문

한국 여자 피겨 기대주 임은수(15·한강중)가 첫 시니어 그랑프리 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은수는 18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5.57점·구성점수(PCS) 62.34점을 받아 합계 127.91점을 받았다.

임은수는 전날(17일)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57.76점을 합쳐 총점 185.67점으로 3위에 올랐다. 알리나 자기토바(222.95점), 소피아 사모두로바(198.01점·이상 러시아)가 임은수 앞에 자리 잡았다.

임은수의 메달 획득은 2009년 김연아가 ISU 그랑프리 시리즈 미국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9년 만이다. 임은수는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 최연소 참가자다.

임은수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영화 ‘시카고’의 OST 음악에 맞춰 강렬한 눈빛 연기를 펼쳤다.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한 뒤 이어진 점프와 비점프 요소를 성공적으로 해냈다. 한 번의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 점프를 단독 트리플 러츠로 처리한 것을 제외하고 깔끔하게 프로그램을 마쳤다.

임은수가 받은 프리스케이팅 127.91점은 지난주 일본에서 열린 그랑프리 시리즈 4차 대회에서 받은 개인최고점을 경신한 것이다.

임은수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첫 그랑프리 시리즈 출전이었는데 2주 연속 출전을 하게 돼 체력적으로 조금 어려움을 느꼈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너무 아쉬웠지만 프리 스케이팅에서 이겨내기 위해서 노력했다. 메달이라는 값진 결과가 있어서 정말 기쁘다. 앞으로 남은 시즌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임은수는 오는 20일 전지훈련지인 미국 로스엔젤레스로 돌아가 훈련을 계속할 예정이다. 12월 예정된 중요 국내 대회인 회장배 랭킹대회 출전을 앞두고 내달 초 귀국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