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
  • 진주원 기자
  • 승인 2019.03.04 10:17
  • 수정 2019-03-0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일본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유일한 광주·전남 지역 생존자였던 곽예남 할머니가 2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지난 1월 김복동 할머니 등 2명이 세상을 떠나는 등 올해 벌써 3명이 숨을 거뒀다. 이로써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2명만이 남았다.

곽 할머니는 1944년 봄 만 열아홉살의 나이로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다. 이후 일본의 패전으로 풀려난 곽 할머니는 한국에 돌아오지 못한 채 중국에서 60여년을 살았다.

2004년에서야 국적을 회복해 고국에 돌아온 곽 할머니는 2015년 12월 폐암 4기로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후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페이스북을 통해 곽 할머니의 부고를 전하면서 “할머니는 어쩔 수 없이 중국에 머물면서도 고국의 국적을 버리지 못하고 힘든 생을 어렵게 버텨내셨지만 결국 일본 정부의 사죄 한 마디 받지 못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힘든 삶이었으나 온 힘을 다해서 살아내셨다”며 “강한 생명력으로 살아내신 삶, 잊지 않겠다”고 추모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