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가장 많이 듣는 크리스마스 캐럴은 머라이어 캐리…2위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듣는 크리스마스 캐럴은 머라이어 캐리…2위는?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12.25 17:10
  • 수정 2019-12-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간 가장 많이들은 캐럴송은 머라이어 캐리의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라고 지니뮤직이 24일 밝혔다.

1994년에 발매돼 25년이 지났지만 이 곡은 여전히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지니 연간 캐롤송 차트에서 3년째 1위를 지키고 있다.

2위는 성시경, 박효신, 이석훈, 서인국, 빅스가 2012년에 부른 ‘크리스마스니까’가 올랐다. 3위에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라스트 크리스마스(Last Christmas)’다. 4위는 아카펠라 그룹 스트레이트 노 체이서가 2014년 출시한 ‘텍스트 미 메리 크리스마스(Text Me Merry Christmas)’이다. 5위는 켈리 클락슨의 ‘언더니스 더 트리(Underneath The Tree)’였다.

지니는 팬 100만 명을 돌파한 지니 페이스북에서 감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1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100잔을 추첨 증정하는 이벤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지니뮤직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